오늘도 기업에 추천 하는 지원자들 서류를 검토한다.

 

또는 기업 의뢰를 받고 추천하는 후보자의 이력서 및 서류를 꼼꼼히 살펴보는것도

 

헤드헌터/취업컨설턴트 업무의 중요한 부분이다.

 

 

취업 시장은 어려운 경제환경 및 여러가지 변수를 논할 필요는 없고,

 

디테일 하면서 기본적인 대표적인 오류를 지적 하고자 한다.

 

 

           

                       <주로 신입사원들 자기소개서 작성시 유의사항임>

 

 

 

 

 

1. 개인정보표기 오류

 

    워드나 한글로 주로 입사지원을 하게 되는데, 간혹 사용버젼이나 편집과정에서

   

     세심히 살펴 보지를 못해, 이름, 주민번호, 특히 학교 전공들도 틀리게 적는 경우가 많다.

 

 

     또한 기업 자체 양식을로 홈페이지등에서 입사지원을 받는 경우, 붙여 넣기가 안되서 바로 입력 해야 하는경우가

 

     최근에 빈번 한데,,꼭 확인 해야 한다.

 

 

 

 

 

2. 지원 업무와 무관한 입사 지원서 세부사항작성

 

 

   지원 업무가 여러군데 일때 빈번히 벌어 지는 일인데,  사실 입사지원자들이 서류 작성에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고

 

   입사의 의지는 강하나 준비는 빈틈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면접 하기전에는 이력서 사진이 아니라 이력서 자체가 본인의 얼굴임을 명확히 인지해야 한다. 

 

    특히 지원업무에 본인의 장점을 특정기업에 맞춰 썼다면, 타 기업 응시시 반드시 수정해서 자연스럽게

 

    포커싱 해야한다.

 

   서류 작성 세부사항 에서도 성의 및 논리가 어색하다면 과연 서류 통과 확률이 얼마나 될지 고민 해바야 한다.

 

    또한 부실한 서류는 면접시 본인에게 결정타가 되기 때문에 중요하다.

 

 

 

 

3. 현실감 떨어지는 자기소개란 부문

 

   끝으로 모든 입사지원서 뒷부분에는 입사후 포부나 간단히 자기소개서를 첨부 하도록 되어 있다.

 

   지원자들이 많은데 누가 일일히 읽어 보겟냐고 하겠지만,

 

 

   대부분 회사는 예전처럼 공채를 많이 하지도 않고 ,공채한다고 해도 담당자들은 빠르게 스캐닝 하기 때문에

 

   자기소개서를 설득력과 팩트 중심으로 정맇해여 한다.

 

   막연한 각오 보다는 지원업무 관련 사례,결과로 자연스럽게  본인을 어필할수 있어야 한다.

 

 

   신입 사원들은 사실 주요 스펙이 비슷하다. 그렇다고 해서 단순한 취미나 개인의 기호 관련 일을 과장해서

 

    작성 하는 경우가 있는데, 지원회사 성향과 컨셉에 맞는 적용이 필요 하다.

 

 

 

 

 

 이번글은 누구나 알수 있겠지만 실제로 취업 새내기들이

 

  자기소개서, 입사지원서 작성시

 

 빈번하게 놓치는 부분, 유의사항 3가지를 언급 했다.

 

 

 

 

 

                                                        취업컨설턴트/ 헤드헌터 최재만

               

 

 

Posted by 헤드헌터최재만 헤드헌터최재만

면접은 서로 상대적인 목적을 갖고 하는 후보자와 인사담당자간의 미팅이다.

 

오히려 서류(자소서) 작성보다는 면접 준비가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면접은 그래도 최대 50%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무리가 없다.

 

서류에서 주는 이미지와 기대치, 의구심을 면접에서 확인, 검증 하려고 하기에

 

다양한 방식으로 피면접자를 대하는 곳이다.

 

 

간혹 결혼, 출산, 같은 예민한 사적인 질문이 오는 경우도 있는데,

 

피면접자들이 예민하게 반응하기 보다는 상식선에서 무난하게만 대답해도 자연스럽게 넘어 갈수 있다.

 

 

면접을 보는 대상들이 착각을 하는 경우가 면접자들은 모두 채용 전문가들이 아니고,

 

기업 상황에 따라 기타부서의 팀장이나 임원도 배석 하는 경우도 있다.

 

 

이유는 체계가 없다기 보다 사전 서류 심사한 담당자가 면접자를 보고 했을시, 특정 부서에 좀더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해당 부서의 실무자나 관리자가 배석 하기도 한다.

 

몰론 이런경우 기타 면접 자들이 황당한 질문을 받기도 하는 경우가 있다. 

 

 

우리도 회의나 미팅을 할때 분위기나 결론이 전혀 엉뚱하게 진행 될때도 있는데 

 

사실 커뮤니케이선 진행은 참석자 특징이나 선임면접관 성향에도 좌우 된다.

 

 

태도는 자연스러우나, 대답은 논리적이면서 간결하게 응대하는 것이 기본 포인트 이다.

 

오늘의 팁은 추가로 할이야기 없내고 할때 아무말 없는 친구들있는데, 이건 입사의지가 없는것이다.

 

간단히 입사 및 해당업무에 대한 열정을 피력하고 우리회사에 의지가 강하다는 점을 강조해주어야 한다.

'취업컨설팅 구분^^ > 2. 면접 코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면접의 기술1  (0) 2017.12.06
Posted by 헤드헌터최재만 헤드헌터최재만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